킬유어달링 영화






이 시기, 소위말하는 상실의 시대-  2차세계대전을  직접 체험한  세대들 . 그리하여 후로 50,60년대에  삶에 안주하지 못하고 
사회로 매정한 대접(beating)을 받아서  비트세대 라고 불려다던 이들-
마약을 포함하여 문학에서도 새로운 , 획일적인 규정에서 벗어나 더욱 날것같이 감각적인 것들을 원했던 그들의 지지중에서
- 시를 (까다로운 강단에서 벗어나 )거리로 돌려보내자' 는  여전히 동의하는 바.

이시기와 비슷한 시기의 글  중에서 로맹가리의 소설'흰개' 가 생각나기도 했는데  베트남전쟁과 미국의 인종차별문제 거기에 프랑스에서 시작된 68혁명 까지 더해진다. 
죽고 다치고 슬프고 울고 다시 술을 마시고 마약을 하고 그렇지 않으면 웃을 수 없었던 시대가 아니었을 까. ?
그리하여 그 때에는 적어도 예술을 하며 몸을 사지리진 않았고 돈 때문에 중요한 무엇을 포기하는 일은 없지 않지 않았을까?

참으로 사치스러운 이야기겠지만 다시 태어난 다면 60년대에 태어나고 싶다는 생각을 여러번 했었다. 
그랬다면 나는 과감한 누군가와 어울리며 과감한 일들을 자행했을 텐데-라는 상상과 더불어.
킬유어 달링의 비트세대. 몽상가들의 혁명세대들 같이 그 시대의 날라다니는 젊은이들을 매력적으로 담은 영화들을 보면 누구나 한번쯤 상상해 보는 일 일것이다....(억지 동의인가..ㅎ) 

다니엘 래드크리프는 언제나 내가 좋아하던 그 분위기- 소심한듯하면서도 신뢰를 주는 - 역시나  그러한 이간이 되어 주었고. 
긴즈버그의 시를 배위에서 읊을 때 - 정말 젊은 시인같아 좋았다.  데인드한은 모자란 듯 넘치지 않게 매력을 표출해 줘서 좋았고.
사람들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어린시절과 닮았다고 하는데 디카프리오 젊은 시절이 더 와일드한 파워가 있지 않나..???ㅎㅎ 
이를테면 요즘 남자들은 - 특히 이 영화의 데인드한은 초식남같은 이미지니까. 
무튼. 다른배우들도 모두 겹치지 않고 앙상블이 좋았는데 이럴 땐 역시나 감독이 현장을 잘 컨트롤 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역시 재즈의 전성시대 답게 , 이영화에서는 무엇보다 재즈들어야 한다. 내내-


주어라. 나누어라. 잃어라.-

덧글

  • 2014/10/27 22:17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august 2014/11/26 18:20 #

    제가 원더랜드에 있는 거 같다니.. 그러고 싶네요 정말. ㅎㅎ
    그런 곳을 그리는 건 누구나 마찬가지 인가봐요 ^^
  • 한서연 2014/11/04 19:13 # 삭제 답글

    다니엘 래드클리프.. 소녀시대 멤버들중에서 티파니가 가장 예쁘다던데.. 일단 그녀가 영어를 잘해서 의사소통에 문제도 없을꺼라고..
    디카프리오 젊은 시절은 마이클 피트가 비슷하고..
    엠마왓슨 베스트프렌드 카야 스코델라리오.. 초록 눈동자가 에바그린하고 똑같음..
    베르나르도 베르톨루치 무비라면 엠마왓슨 전라 누드 할쑤 있다고 함..
  • 2014/12/10 14:13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august 2014/12/17 14:11 #

    june 이라는 이름으로 남기셔서 안보이시는 듯 .. 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 봐요.ㅎ::

    저도 치코와 리타를 보았는데, 저 에겐 과거를 회상한다기 보다는 (아직 어려서일까요.?ㅋㅋ) 오리지널한, 누군가가 보기엔 촌시려운 감정에 대해 그런 순수함이 얼마나 멀어져 가는지에 대해서 생각하게 된 좋은 영화였어요. 뭐랄까. 그림도 섹시해서 좋았죠.
    그영화를 보는데 문득 제가 생각났다니 영광이네요. 그 그림체가 무척이나 맘에 들던걸요.^,^
댓글 입력 영역